엔비디아, 美 조지아 공대 ‘쿠다(CUDA) 우수 센터’ 선정|NVIDIA
 

엔비디아, 美 조지아 공대 ‘쿠다(CUDA) 우수 센터’ 선정

 
 

2010년 8월 24일(월요일) —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인 엔비디아(www.nvidia.co.kr, CEO 젠슨황)는 엔비디아 쿠다(CUDA)를 활용하여 선도적인 GPU 컴퓨팅 교육 및 연구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美 조지아 공업 대학교(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이하 조지아공대)를 ‘쿠다 우수 센터’로 선정하고, 조지아 공대 겸임교수 및 오크리지 국립 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 그룹 리더인 제프리 베터(Jeffrey Vetter) 교수를 쿠다 우수 센터 프로그램의 선임 연구원으로 임명하였다고 밝혔다.

베터 교수는 “조지아 공대는 오랜 교육 및 연구를 통해 엔비디아 쿠다 아키텍처 기반의 병렬 프로세싱 성능을 대대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이번 쿠다 우수 센터 선정은 여러 개의 연구 단체에 분산되어 있던 대규모 활동을 하나의 단일 센터로 집결시켜, 연구 역량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지아 공대의 비영리 연구 기관인 조지아 기술 연구소 (Georgia Tech Research Institute) 역시 미국 국방부 등 다양한 업계 및 정부 단체와 진행하는 작업에 GPU 역량을 활용하고 있다. 베터 교수는 “아이디어와 능력의 상호 교류,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시설의 공유, 엔비디아 직원 및 역량에 우선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상호작용의 능률화를 가능하게 하는 쿠다 우수 센터 프로그램에 선정됨에 따라 우리 연구 및 교육 프로그램은 현격히 강화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지정된 전세계 ‘쿠다 우수 센터’는 캠브리지 대학교, 중국과학원, 하버드 대학교, 국립대만대학교, 도쿄공업대학교, 칭화대학교, 어바나 샴페인(Urbana-Champaign)의 일리노이 대학교, 테네시 대학교, 유타 대학교 등 세계 10개 주요 대학 및 연구기관이며, 이 외에도 전세계 350개 이상의 대학교에서 쿠다 프로그래밍 모델을 교과과정의 일부로 가르치고 있다.

엔비디아 쿠다 컴퓨팅 아키텍처는 산업표준 프로그래밍 언어와 API를 사용하여 그래픽 이외에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GPU 프로그래밍과 대규모 병렬 프로세싱 능력을 제공하는 기술로, 앞으로 조지아 공대 쿠다 우수 센터는 오크리지 국립 연구소 및 엔비디아와의 협업으로 美 국방부 고등연구계획국(DARPA: Defence Advanced Research Project Agency)의 유비쿼터스 고성능 컴퓨팅 프로그램 등 대규모 GPU를 사용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조지아 공대 쿠다 우수 센터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는 관련 사이트(www.cc.gatech.edu/research/initiatives/ccoe)에서, 엔비디아 쿠다 우수 센터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웹사이트(www.nvidia.com/page/cuda_excellence.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엔 비디아(NVIDIA)에 대하여
엔비디아(Nasdaq: NVDA)는 1999년 GPU(Graphic Processing Unit, 그래픽 프로세싱 유닛)를 최초로 창안, 컴퓨터 그래픽의 힘을 세계에 일깨운 바 있는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이다. 이후 지속적으로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에서 노트북, 워크스테이션에 이르기까지 환상적인 인터랙티브 그래픽을 제공하여 비주얼 컴퓨팅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왔다. 엔비디아의 프로그래머블 GPU 분야에 대한 전문성은, 슈퍼컴퓨팅 비용을 낮추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병렬 프로세싱 분야를 이끌고 있다. 美 포츈(Fortune)紙는 2년 연속으로 엔비디아를 반도체 업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홈페이지(www.nvidia.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 료문의]
인컴브로더:

허부영 과장 (02-2016-7142 / 010-4650-3042)
김성경 대리 (02-2016-7240 / 010-7337-6461)
박현정 (02-2016-7150 / 010-3232-0305)

엔 비디아 코리아:
이선희 부장 (02-6000-8012)




###

엔비디아는 저작물에 대한 모든 권리를 갖습니다 . 모든 상호 또는 제품명은 각각 연관되어 있는 상품명, 상표나 등록 상표로 나타내어질 수 있습니다. 제품의 특징 및 가격, 유효성 그리고 설명서는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 싶으시면 엔비디아 홈페이지의 프레스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nvidia.co.kr/page/press_room.html